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SK텔레콤(SKT)이 대체불가능토큰(NFT)을 거래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선보인다.

기존 NFT 마켓플레이스가 가상자산 기반의 결제만 가능했다면, SKT는 원화 결제를 지원해 NFT에 대한 이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잡은 것이 특징이다.

SKT는 분산형 디지털 자산 지갑을 기반으로 NFT 발행자와 구매자를 연결시켜주는 큐레이션형 NFT 마켓플레이스 '탑포트'의 오픈 베타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탑포트(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TopPort)'라는 명칭은 '내 취향의 NFT를 찾아 떠나는 여행의 시작점으로서의 항구'를 의미한다.

'탑포트'는 엄선된 NFT작품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큐레이션형 마켓으로, NFT발행자와 구매자가 편리하게 NFT를 거래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와 관련해 가장 눈에 띄는 점은 탑포트의 원화 결제 기능이다.

기존 마켓플레이스에서는 이더리움 등 가상자산을 통해서만 NFT를 거래할 수 있지만, 탑포트의 경우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거래 방식으로 원화 결제를 채택한 것이다.

가상자산 거래소에 가입, 접속한 후 특정 가상자산을 구매하고 이를 통해 NFT를 결제하는 4단계의 거래 방식을 단축해 고객의 이용 편의성을 확보한 셈이다.

또한 이용자들은 윈도우, 맥OS, 안드로이드, iOS 등 다양한 운영체제와 크롬, 사파리, 엣지 등 브라우저에서 탑포트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탑포트 플랫폼 안에서 NFT 작품을 발행하는 작업인 '민팅'도 가능하다.

SKT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측은 "탑포트를 통해 NFT 전문작가들에게 NFT 컬렉션 구성부터 발행, 커뮤니티 관리 기능까지 다양한 기능을, 구매자에겐 전문지식 없이 손쉽게 지갑을 만들에 작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향후 SKT는 탑포트 내에 NFT 선물하기, 경매방식 거래, 크리에이터와 구매자간 교류를 위한 커뮤니티 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플랫폼을 활성화해 나갈 예정이다.

오세현 디지털 에셋 CO 담당은 "NFT 마켓플레이스는 사용자가 모든 데이터를 직접 소유하고 관리하는 웹3 시대의 대표적인 서비스"라며 "SKT는 앞으로도 웹3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발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거래 플랫폼 로빈후드는 어디서 돈을 벌까?

    본문 폰트 크기 조정 본문 폰트 크기 작게 보기 본문 폰트 크기 크게 보기 가

소액 개인 투자자들에게 인기 있는 거래 플랫폼 로빈후드는 오랫동안 "금융 민주화"를 모토로 내세워 왔다. 회사의 주요 관심사는, 지금까지 알려진 바와 같이, 개인 투자자들이 휴대폰에서 주식과 복잡한 금융 파생상품 일부를 빠르고 쉽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로빈후드의 매출은 점점 더 다른 부문에서 나오고 있다.

로빈후드는 지난 분기에 거래 기반으로 4억 5,1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그중 절반 이상이 암호화폐 거래에서 발생했다. 평범한 주식 거래에서 나온 매출은 5,200만 달러뿐이었고, 이해하기가 상당히 복잡하고 위험도 훨씬 높은 옵션 거래에서 1억 6,500만 달러의 매출이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발생했다.

하지만 가장 우려되는 통계는 당초 다른 암호화폐의 투기적 거래를 풍자하기 위해 장난으로 만들어진 도지코인의 거래로 발생한 매출이 62%라는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점이다. 아이러니하다.

표면적으로 로빈후드는 아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듯 보인다. 최근 분기 거래 기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1% 증가했으니 말이다. 하지만, 매출에서 암호화폐를 배제하면 로빈후드의 거래 매출은 전년 동기 20% 수준으로 완만한 성장을 하고 있다. 좋든 나쁘든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로빈후드에 대한 베팅은 점점 암호에 대한 베팅이 되고 있다.

IRESS 뷰포인트

중요한 정보와 데이터만 선택적으로 선별하여 진정한 모듈 방식으로 나만의 작업 공간을 사용자 정의하세요.

각각의 모듈은 매우 탄력적으로 추가, 제거, 크기 조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손쉽게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확인할 수 있습니다.

True Market Depth & Breadth

진정한 시장의 깊이와 범위

IRESS의 모듈식 템플릿을 사용하면 단일 화면에서 진정한 시장의 깊이와 범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최신 주식 뉴스부터 실시간 시장 가격까지 필요한 모든 정보를 제공합니다.

IRESS 뷰포인트의 포괄적이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사용하여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리세요.

고급 차트 기능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차트인 TradingView와 세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거래 플랫폼을 결합했습니다.

IRESS 플랫폼에서 여러 차트를 비교, 추가, 중첩하여 거래 기회를 포착하세요.

Advanced Charting Capabilities

Access over 50 different indicators

50개 이상의 인디케이터 액세스

50개 이상의 다양한 인디케이터에 액세스하여 보다 쉽게 시장을 분석하고 해석하세요. IRESS는 ADX부터 갈지자형 인디케이터까지 다양한 범위의 인디케이터를 갖췄습니다.

초고속 속보 제공

IRESS의 맞춤형 뉴스 위젯으로 속보를 확인하세요.

스마트 필터링 기능을 사용하면 특정 문구를 포함(또는 제외)한 다양한 소스의 뉴스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IRESS의 스마트 마켓 센시티브 기사 필터를 추가하면 시장에서 가장 뛰어난 뉴수 보고 도구를 활용하게 됩니다.

Breaking News at Breakneck Speed

시작하기! 단 3분만에 가입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거래하세요


전화 +61 2 8036 8388

팩스 +61 2 8036 8388

이메일 [email protected]

www.tmgm.com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사실상 일반적인 정보일 뿐이며 개인적인 금융 자문의 역할을 하지 않습니다.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입각하여 결정을 내기지 전에 귀하의 목표, 재정 상황, 요건을 고려하여 정보의 적격 여부를 판단해야 합니다. CFD 및 마진 FX 계약 거래에는 상당한 위험이 수반되며 이는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한 투자가 아닐 수 있습니다. 초기 투자금보다 더 많은 손실을 입을 수 있습니다. 귀하는 기본 자산을 소유하거나 지분을 보유하지 않습니다. 거래 전에 반드시 독자적인 자문을 통해 관련 위험을 완벽하게 이해하길 권고합니다. 웹사이트에 등록된 상품을 거래하기 전에 반드시 공개 문서를 읽고 충분히 숙고하시기 바랍니다.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 및 광고는 현지 법률 및 규정에 반하는 국가 또는 관할권의 거주민 또는 해당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지 않습니다.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상품 및 서비스는 미국 거주자를 대상으로 하지 않습니다.

TMGM은 다양한 관할 구역의 승인을 받았으며 해당 규제를 준수합니다.

TMGM 상호의 Trademax Australia Limited는 호주 증권투자위원회(Australian Securities and Investments Commission, ASIC)의 규제를 준수하며 AFSL 번호는 436416이고 등록된 주소는 level 28, One International Tower, 100 Barangaroo Avenue, 2000 Sydney, NSW Australia 입니다.

tmgm.com.au를 통해 가입하신 고객
이메일: [email protected]

Trademax Global Markets(NZ) Limited는 뉴질랜드 금융시장청(FMA)의 규제를 준수합니다. FSP 번호는 569807이며 등록된 주소는 151 Queen Street, Auckland CBD, Auckland 1010, New Zealand 입니다.

tmgm.co.nz를 통해 가입하신 고객
이메일: [email protected]

TMGM 상호의 Trademax Global Limited는 바누아투 금융 서비스 위원회(Vanuatu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VFSC)의 승인 및 규제를 준수하며 등록 번호는 40356이고 등록된 주소는 1276, Kumul Highway, Port Vila, Vanuatu, Republic of Vanuatu 입니다.

경기불황 속에서도 명품의 인기는 여전한 가운데, 기존에 가지고 있던 명품 제품을 고쳐서 쓰는 리폼 행위 또한 주목받고 있다. 명품 리폼은 친환경 및 업사이클링이라는 긍정적인 측면과 제품에 완전히 새로운 개성을 부여한다는 점에서 각광받는다. 반면 필연적으로 브랜드 고유의 디자인을 해치는 행위인 만큼 상표권 침해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제품의 소유권이 그대로 유지되는 경우라면 다행이지만 제 3자에게 유통될 경우 그 피해를 배제할 수 없다는 점도 문제다. 이에 본보는 명품 리폼을 둘러싼 여러 쟁점들을 살펴보는 한편, 환경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도 짚어보기로 했다.

오픈런(open run·매장이 열리면 달려가 구매하는 일)에 나선 시민들의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효인 기자】 고품질과 희소성을 갖춘 명품은 자신만의 특별한 취향과 가치를 드러내고자 하는 소비자 욕망과 맞아떨어지면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특히 MZ세대(밀레니얼+Z세대)사이에서 유행하는 이른바 ‘플렉스(flex·과시형 소비)’ 문화로 인해 명품 소비층은 ‘어른들의 전유물’을 넘어 전 연령층으로 확대됐다.

삼정KPMG가 지난 5월 공개한 ‘럭셔리 시장을 이끄는 뉴럭셔리 비즈니스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명품시장 규모는 전년대비 29.6% 급증한 58억달러(한화 7조3000억원)에 달했다. 또 2년 후에는 70억달러(8조8888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온라인 명품 시장도 빠르게 성장 중이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온라인 명품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7.2% 증가한 1조747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5년 1조455억원에서 5년 만에 38.2% 성장한 규모로, 올해는 2조원을 넘어설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이처럼 명품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가운데, 기존 명품을 수선하고 리폼해 주는 업체 또한 함께 주목받고 있다. 이런 업체들은 낡은 명품에 새 생명을 불어넣으며 소비자들 사이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기존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리폼 및 수선 분야는 오프라인 소규모에 그쳤던 업종이었지만 최근 플랫폼화되면서 대기업과 손잡고 투자를 받는 등 신뢰를 쌓으며 덩치를 키우고 있는 모양새다. 하지만 단순 수선을 넘어 디자인을 전면 바꾸는 리폼의 경우 브랜드 상표권 침해 등의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현재 리폼업을 영위하는 특정 기업의 경우 대기업인 롯데와 협업하는 한편, 백화점 내에도 입점해 있다. 리폼의 인기로 리폼업은 대기업들이 군침을 흘릴 수 있는 영역이지만 아직까지는 상표권 위반 문제가 걸려있는 만큼 해결해야 할 쟁점이 많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처럼 소비자의 소유권과 제조사의 저작권의 문제가 첨예하게 걸려있는 리폼 시장은 뜨거운 감자다. 법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면 엄연히 진입이 어려운 영역이지만, 소비자의 권리가 강화되고 있는 만큼 리폼업이 어떻게 성장할지는 두고볼 일이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리폼·수선 업체와도 손잡은 대기업

‘명품’ 하면 반사적으로 백화점을 떠올리던 시대는 지났다. 최근 명품 구매층이 다양해지면서 자연스레 온라인 명품시장이 빛을 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머스트잇과 발란, 트렌비 등 명품 커머스 플랫폼부터 크림 등 리셀(중고거래) 플랫폼까지 등장하며 명품에 대한 소비자 선택지는 너무나 다양해졌다.

명품 시장이 커지면서 오프라인 중심으로 이뤄진 리폼 시장이 온라인 시장까지 확장됐다. 럭셔리앤올과 LRHR, 레더몬스터, 월드리페어 등 새로운 명품 리폼 및 수선 플랫폼이 등장한 상태다.

이에 롯데와 신세계, 현대 등 기존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유통 공룡들도 명품 관리와 소비자 신뢰도 형성 등에 공을 들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롯데온의 행보가 유독 눈길을 끈다.

지난 1월부터 수선 서비스와 함께 제품 디자인을 전면 수정하는 리폼 서비스도 함께 진행하는 스타트업 ‘럭셔리앤올’과 협력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이러한 롯데와 럭셔리앤올의 협업을 두고 대기업의 리폼 시장 진출과 연결짓는 시각도 있다.

롯데 측은 온라인 상 롯데온을 통해 럭셔리앤올과 수선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롯데백화점 내 입점해 있는 럭셔리앤올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수선 및 리폼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명품업체 한 관계자는 “리폼은 본 상품의 가치를 훼손하는 등의 상표권 침해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제조업체로서는 굉장히 예민한 문제”라며 “이번 롯데의 협업에 대해서도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현재로선 롯데가 직접 리폼을 진행하지 않고 이를 판매하지도 않는 만큼 위법 소지는 없다. 그러나 롯데와 손잡고 롯데백화점 내 입점해 있는 업체가 리폼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상표권 침해와 관련해 예민할 수 있는 문제다.

그러나 롯데온 측은 “럭셔리앤올과는 리폼이 아닌 사후 관리 서비스에 대해서만 협약을 맺은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월드리페어 인수 또한 명확한 근거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롯데 관계자는 “해당 인수 건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으며 월드리페어 측 또한 “롯데 쪽에서 인수 제안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답변했다.

럭셔리앤올 관계자는 “리폼 서비스는 고객이 맡긴 용역에 한하는 것이며 본 업체에서는 절대 리폼한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며 “실제 리폼으로 인한 상표법 위반의 경우 판례가 없다”고 일축했다.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올라온 리폼 가방 거래글. 대부분 리폼 제품임을 명시하고 있는 모습 [사진출처=사이트 캡처]

법조계 “리폼 사업은 상표법 위반 소지 있어”

판매가 아니라 단순히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소비자가 직접 리폼을 하는 행위는 타인의 브랜드 가치를 침범해 판매한 행위가 아니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명품 리폼 업체가 고객의 의뢰를 받아 디자인 변경을 진행하는 건에 대해서는 해석의 여지가 분분하다.

리폼된 제품이 추후 유통, 판매될 경우까지 감안하면 리폼 업체의 책임이 전혀 없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 권리소진의 원칙, 혹은 최초판매의 원칙이라는 개념에 따르면 물건이 판매된 이후부터는 상표권자가 해당 제품이 추가적으로 유통되는 것을 통제할 수 없다. 쉽게 말해 내가 산 물건에 대해서는 구매자의 권리가 있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명품을 단순히 중고로 판매하는 행위는 저작재산권이나 상표권을 침해하지 않는다.

그러나 같은 중고 거래라도 최초 구매했던 제품이 아닌 디자인이 변형된 리폼 제품이 ‘유통’ 될 경우 명백한 상표법 위반에 해당된다.

명품은 중고거래가 활발한 특성을 가진 만큼 재판매될 시 구매자가 명품 정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소지가 있다는 얘기다. 이는 리폼 사업이 상표권 침해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디케이엘파트너스 법률사무소 백세희 변호사는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수선을 넘어선 리폼 사업은 명백히 상표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백 변호사는 “(명품 리폼 제품을) 중고로 판매하는 등 유통을 하게 되면 그때부터는 상표권 침해의 영역에 들어서게 된다”며 “상표법이 보호하고자 하는 법익은 상표에 화체된 업무상의 신용과 가치라는 무형적인 권리인데, 개인이 직접 만든 물건이 중고시장 등에서 유통되면 상표권자의 진정 상품으로 오인이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판매 등에 의한 배포를 넘어 상표권자가 가진 브랜드의 인지도와 저명도, 대중에 의한 신뢰가 표상된 상표만을 똑 떼어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행위는 보호받지 못한다”며 “단순 수선은 문제 되지 않지만, 원 제품과의 동일성을 상실하는 정도의 리폼 등을 사업영역에서 제외하지 않으면 합법적으로 사업을 키울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규모가 영세하고 산발적이며 리폼으로 인한 이득이 미미해서 브랜드 측에서 대응을 하지 않을 뿐이지 상표법 위반에서 자유로운 영역이 아니다”라며 “최근에는 실제 명품 브랜드들에서도 지적재산권 전담 팀을 구성해 상표권침해 제품의 판매자 및 수선업체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는 등 분명히 문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명품 쇼핑백을 든 시민 [사진제공=뉴시스]

“리폼 제한 과한 처사…소비자 업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 권리도 중요”

그렇다고 이러한 리폼 사업을 위법성 측면에서만 바라보는 것 또한 시대착오라는 지적도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 바라보면 구매한 물건에 대한 권리를 충분히 주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30대 중반 김가연씨는 “내 소유 물건의 리폼에 제한을 두는 것은 과한 처사 같다”며 “그렇다면 세탁소에서 내 마음대로 옷을 수선하는 것은 불법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20대 중반 이주희씨는 “비싼 돈 주고 산 명품이 장롱 속에 방치되는 것보다 리폼해 더 오래 쓴다면 환경 면에서도 훨씬 이익”이라며 “이미 판매된 물건을 리폼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브랜드 측의 입장만 고려한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문가 또한 상표법을 위반하지 않는 선에서는 소비자 소유권이 침해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인하대 소비자학과 이은희 교수는 “구매한 순간 소유권이 넘어온 것이기에 리폼 자체가 제한되는 것은 불합리한 처사다. 브랜드에서도 리폼 행위를 문제 삼으려면 판매가 아니라 리스나 렌트 형태로 진행했어야 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디자인을 변형한 제품이 타 판매 중인 제품과 지나치게 비슷하다면 이를 정품으로 오인하는 제2의 피해가 생길 수 있으니 지양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