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지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1만 5000선 붕괴 위기에 놓였던 의약품지수가 소폭 반등했다. 제약지수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9000선에 조금 더 다가섰다.

던 2022년 7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국제항공운송협회(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IATA)[https://www.iata.org/ ]의 단독 공식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성된 최신 헨리 여권 지수(Henley Passport Index)[https://www.henleyglobal.com/passport-index EU 지수 ] 결과에 따르면, 국제적 접근성이 가장 높은 여권을 소지한 국민이 오히려 여행의 자유를 즐기는 데 가장 제한적이고 까다롭다고 한다. 일본은 사상 최고의 무비자 및 도착 비자 점수 193점을 기록하면서, 헨리 여권 지수(사전 비자 없이 입국 가능한 국가 수에 따라 세계 모든 여권을 평가하는 독창적인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한편, 싱가포르와 한국은 192점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최신 IATA 통계는 이들 세 국가의 시민이 헨리 여권 지수 17년 역사상 가장 높은 국제적 접근성을 획득했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국제 승객 수요가 코로나 이전의 17%에 불과하다고 보고했다. 지난 2년 동안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국제 승객 수요는 10% 미만이었으며, 이 수치는 세계적인 경향에 훨씬 뒤처져 있다. 유럽과 북미의 경우 팬데믹 이전 여행 이동성 수준의 약 60%까지 올라갔다. IATA 수석 경제학자 Dr. Marie Owens Thomsen [https://www.henleyglobal.com/publications/global-mobility-report/2022-q3/travel-trends/rebounding-aviation-industry-demonstrates-resilience-and-agility ]은 2022년 3분기 헨리 글로벌 이동성 보고서(Henley Global Mobility Report 2022 Q3)[https://www.henleyglobal.com/publications/global-mobility-report/2022-q3 ]에서 2022년 승객 수는 팬데믹 이전 수치의 83%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년에는 많은 시장에서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도달하거나 그 수준을 넘어설 전망"이라며 "2024년에는 업계 전반적으로 이와 같은 전망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최신 헨리 여권 지수 상위 4~10위는 EU 회원국이 차지했다. 독일과 스페인이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국가 190개국을 기록하며 공동 3위에 올랐다. 핀란드, 이탈리아 및 룩셈부르크가 189개국으로 공동 4위에 올랐고, 덴마크, EU 지수 네덜란드 및 스웨덴이 188개국을 기록하며 공동 5위에 올랐다. 영국과 미국은 한 단계씩 하락하며, 각각 6위와 7위에 머물렀다. 아프가니스탄은 최신 헨리 여권 지수에서도 최하위를 기록했다. 아프가니스탄 국민이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국가는 27개국에 불과했다. 세계에서 여권 지수가 가장 높은 국가와 가장 낮은 국가 간의 글로벌 이동성 간극은 전례 없이 가장 높은 166개국에 달했다.

미국은 7월 4일 독립기념일 주말 이후 여행 혼돈이 완화되기 시작했다. 유럽 전역에서는 직원 부족과 기타 문제로 항공사들이 수천 편의 비행편을 취소할 수밖에 없었고, 그에 따라 주요 공항에서는 승객들이 몇 시간이고 대기해야 했다. 영국 최대 공항인 히스로 공항은 항공 여행 회복세에 대처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는 항공사측에 여름 항공권 판매의 EU 지수 중단을 요청할 정도였다.

유럽의 기부지수 – Giving in Europe

Giving in Europe_이미지

필란트로피 연구를 위해 2008년 1월 ERNOP라는 국가 간 네트워크가 구축되어 유럽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해 서로 협업하며, 기부자의 기부활동을 국내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 국가 간에도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협업은 기부뿐만 아니라 기부관련 연구, 지수발표 등으로 이루어진다. 이 네트워크에 소속되어 있는 나라는 현재 총 20여 개국이며, 전체 멤버는 약 175명이 소속되어 있다.

ERNOP 멤버국가
오스트리아, 벨기에, 크로아티아, 체코, 덴마크, 핀란드, 프랑스, 독일, 헝가리, 이스라엘, 아일랜드, 이탈리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네덜란드, 노르웨이, 폴란드, 포르투갈, 러시아연방국가, 스페인, 스위스, 영국

유럽의 기부지수는 각 나라의 연구진이 전체 기부액을 측정하고 자발적으로 자료를 제공하고 모은 데이터로서 유럽 기부의 현주소를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유럽의 기부지수 “Giving in Europe”
ERNOP가 발표하는 유럽의 기부지수는 “개인기부, 유산기부, 기업기부, 재단기부, 자선복권”이 포함되어 있다. 유럽기부지수는 EU 지수 연구자, 정책입안자, 필란트로피 전문가가 서로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조사를 실행하기 EU 지수 위한 기초를 마련하고 있다. 지표취합을 위해 각 나라는 기본양식을 사용하여 해당국의 가능한 기부 관련 데이터를 제공한다. 가장 가능한 전체 추정치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Giving in Netherlands 종단연구를 바탕으로 다양한 원인에 대한 기부액을 분류한다. 각각의 데이터를 위해 Giving in Europe은 타겟, 샘플 유형, 타당성, 백그라운드 변수도 설명한다.

EU 지수

잠깐! 현재 Internet EU 지수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EU 지수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2.07.19 20:10
  • 댓글 0

[의약뉴스] 1만 5000선 붕괴 위기에 놓였던 의약품지수가 소폭 반등했다. 제약지수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9000선에 조금 더 다가섰다.

▲ 1만 5000선 붕괴 위기에 놓였던 의약품지수가 소폭 반등했다. 제약지수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9000선에 조금 더 다가섰다.

▲ 1만 5000선 붕괴 위기에 놓였던 의약품지수가 소폭 반등했다. 제약지수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9000선에 조금 더 다가섰다.

19일, 유가증권시장 의약품지수는 1만 5171.53으로 전일대비 119.81p(+0.80%), 코스닥시장 제약지수는 8750.47로 77.52p(+0.89%) 상승했다.

의약품지수에서는 신풍제약(+16.24%)이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기록한 가운데 오리엔트바이오(+8.47%)의 EU 지수 주가도 5% 이상 상승했으며, 일동제약(-7.13%)는 유일하게 5%를 상회하는 낙폭을 기록했다.

제약지수에서는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기록한 종목이 없었으나, 네이처셀(+8.19%)과 서울제약(+7.26%),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6.94%), 신신제약(+6.83%), 휴젤(+6.05%), 파멥신(+6.03%), 코오롱생명과학(+5.99%), 대봉엘에스(+5.94%), 셀레믹스(+5.36%), 휴마시스(+5.26%) 10개 종목의 주가가 5% 이상 상승했다.

반면, 유틸렉스(-18.89%)는 두 자릿수의 낙폭을 기록했고, 엔지켐생명과학(-9.13%)과 한국비엔씨(-6.98%)의 주가도 5% 이상 하락했다.

EU 지수

[투데이에너지 강은철 기자] 유럽이 교토의정서에서 규정하는 6대 온실가스에 포함되면서 불소(F)를 함유한 기체인 F-Gas에 대한 규제를 2015년부터 시행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는 F-gas 배출감소를 위한 잠정적 합의내용을 최근 도출하고 오는 3월 투표를 통해 공식적으로 F-Gas 규제강화안을 승인할 예정이다.

이번 합의안의 골자는 F-gas 중 HFCs의 단계적 감축(Phase-down)으로 EU시장 내 도입량을 2030년까지 현재보다 79% 줄이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구온난화지수(GWP) 150을 초과하는 HFCs 상업용 밀폐 냉매장치들은 2020년부터 EU 내 시장판매가 금지되며 지구온난화지수 150을 초과하고 40kW를 넘는 상업적 용도의 중앙집중식 냉매장치들은 2022년부터 시장판매가 금지된다. 다만 지구온난화지수 1,500 이하 캐스케이드방식(Cascade systems)의 1차 냉매장치들은 예외가 인정되며 HFCs가 함유된 밀폐 냉난방장치의 경우 2020년부터 금지된다.

또한 EU 내 수입되는 F-Gas를 포함하는 제품 및 장치들의 효율적인 감시를 위해 이력추적시스템(Traceability system)이 도입될 예정이다.

이번 신규정은 2014년 여름 내 EU 관보를 통해 공표될 예정이며 2015년부터 규정이 적용될 전망이다.

KOTRA의 관계자는 “유럽의회는 F-gas 배출 최소화를 위해 다른 평가 및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이 밖에도 EU는 EU 2020정책, 에너지로드맵 2050 등 환경과 EU 지수 에너지효율성과 관련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다양한 규제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F-gas의 종류로는 수소불화탄소(HFCs: Hydrofluorocarbons), 과불화탄소(PFCs: Perfluorocarbons), 육불화황(SF6: Sulphur hexafluoride) 등이 있다. 이중 수소불화탄소(HFCs)는 불연성 무독성가스로 취급이 용이하며 주로 냉장고 및 에어컨의 냉매, 솔벤트, 에어로졸(Aerosol) 등으로 사용된다. 과불화탄소(PFCs)는 대부분이 전자분야, 화장품 및 제약산업 등에서 사용되며 소화기에도 쓰인다. 육불화황(SF6)은 전기 제품과 변압기 등의 절연체로 사용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산화탄소(CO₂)가 대표적인 온실가스로 알려져 있으나 지구온난화지수(GWP: Global Warming Potential)로 볼 때 F-gas의 GWP는 CO₂보다 월등히 높아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이 몇천 배는 높다.

이 밖에도 F-gas는 산업분야에서 거의 필수로 사용 및 제조되고 있으며 계속해서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환경파괴에 대한 위기심이 고조되고 있다.

▲ 2011년 EU 27개국 온실가스 배출 현황

이산화탄소와 비교했을 때 수소불화탄소는 1,300배, 과불화탄소는 7,000배, EU 지수 육불화황은 무려 2만2,000배가 넘는 온실효과를 가지고 있다. 이들 기체의 EU 내 배출량은 1990년 이래 60%나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2011년 기준으로 EU 내 전체 배출된 온실가스량 중 F-gas는 1.9%를 차지해 이산화탄소(82.2%)에 비해 적은 양을 EU 지수 배출하고 있다.

그러나 대기 중에 한 번 방출되면 몇천년 동안 분해되지 않고 머무르며 적은 양으로도 지구온난화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요주의 대상이다.

▲ F-Gas(EU 지수 Fluorinated gases): 교토의정서에서 규정하는 6대 온실가스(이산화탄소, 메탄, 아산화질소, 수소불화탄소, 과불화탄소, 육불화황)에 포함되며 불소(F)를 함유한 기체를 총칭한다.

메뉴 검색

우리나라가 9년 연속 유럽혁신지수 평가결과 1위를 기록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지난 6월 21일 ‘2021 유럽혁신지수’ 평가결과 발표를 EU 지수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2020년도 종합혁신지수 121점으로 미국, 일본, 중국 등 글로벌 경쟁국 중 9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캐나다(113), 호주(111), 미국(106), 일본(102), 중국(75)순으로 나타났다.

48개 평가대상국 전체 기준(평가지표 개수가 달라 EU 지수 비공식 참고용)으로는 스위스(144점), 스웨덴(139점), 핀란드(135점) 등에 이어 9위이다.
우리나라는 직접 비교가 가능한 19개 평가지표 중 11개 지표에서 EU 평균보다 우수(100점 이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특허출원’(308.6점), ‘상표출원‘(271.8점), ‘디자인출원‘(467.6점) 측면에서 특히 강점을 보였고, 중소기업의 ‘개방형 혁신’(51.3점), ‘제품‧공정혁신’(76.6점) 및 ‘제조업 부문 미세먼지 방출’(49.1점) 등은 다소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5개 기존 지표의 성과는 전년과 대체로 유사하나, 미세먼지 방출량 등 우리가 열위인 EU 지수 지표가 추가됨에 따라 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규 추가된 4개 지표 중 3개 지표(환경 관련 2개 지표 등)에서 EU 대비 열위, 반면 우리가 우위에 있던 1개 지표(GDP 대비 공공-민간 공동 연구개발 지출 비중)는 삭제됐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추진, 벤처중소기업 혁신 등을 통해 취약분야 개선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메디컬월드뉴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